홈으로로그인회원가입사이트맵




Home커뮤니티건강칼럼

잠시 한눈판 사이, 우리 아이 베란다에서 아찔한 사고
“6세 A 군은 베란다 유리문이 열린 줄 알고 뛰어가다 부딪혀 이마에 열상을 입었다”

“9세 B양은 베란다에서 미끄러져 머리에 뇌진탕을 입고 치료받았다”

“2세 C 군은 아파트 7층 베란다에서 방충망이 떨어지며 추락해 목 골절로 치료받았다”

베란다(발코니)는 취향과 편의에 맞게 취미 공간이나 정원, 아이 놀이방, 의류 세탁실 등으로 활용한다. 밖이 훤히 들여다보이고 햇볕이 잘 들어 아이들이 좋아하는 공간이지만 그만큼 아찔한 사고가 자주 발생한다.

발코니에 있는 아이

10세 미만 어린이, 베란다에서 열상과 타박상 사고 잦아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베란다 관련 위해 사례는 2016년에 363건, 2017년에 404건, 2018년에 총 391건으로 총 1,158건이다. 연령별로는 10세 미만이 496건으로 43.6%를 차지했고, 그 중 만 1~3세의 걸음마기 연령은 327건에 달했다.

특히 유리문에 손가락이 끼이고 부딪히거나, 석재 또는 타일 바닥재로 인해 미끄러져 넘어지는 사고가 잦았다. 베란다에서 사고가 났을 경우 다치는 부위는 머리와 얼굴이 331건으로 66.7%를 차지했고 팔과 손이 114건으로 23%를 차지했다. 위해 증상으로는 열상(찢어짐)이 288건으로 가장 많았고 타박상과 찰과상, 골절 순으로 많았다. 이 밖에도 난간 밖으로 추락(14건)하거나, 문에 끼여 손가락이 절단(5건)되는 경우 등 위험한 사고도 있었다.

한국소비자원은 베란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난간 높이가 낮거나 간격이 넓은지 확인할 것, ▲건조대, 화분 등 비치 물품의 모서리에 충격 완화 장치(모서리 보호대, 안전 가드 등)를 설치할 것, ▲바닥을 주기적으로 청소하고 미끄럼 방지 매트, 테이프 등을 부착할 것, ▲어린이가 함부로 열 수 없도록 문에 잠금장치를 설치하고, 올라설 수 있는 의자나 상자 등을 두지 말 것 등을 당부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하수오’, 슈퍼박테리아 내성 억제에 효과
다음글 : 우리 아이 손발에 수포가? ‘수족구병’ 주의보